“조선시대도 아니고”…무릎 꿇고 우산 씌워줘야 하는 차관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브리핑 장소에서 비가 오자 부하 직원에게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우게 하는 모습때문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

강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비가오자 관계자가 뒤쪽에서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는 장면이 담겼다.

법무부 대변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방송이나 사진에 보좌진의 얼굴이 나올까봐 이런 장면이 연출된 것 같다”며 “지시나 지침에 따른 행동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아닌 해명을 했다.

그러면서 “차관이 소탈한 사람인데, 저걸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며 “브리핑 이후 질의응답 시에는 부대변인이 우산을 받친 것으로 안다”고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장면이 수많은 언론 및 유튜브 생중계로까지 공개되는 데도, 법무부 관계자 누구도 문제의식이 없었다는 점에서 “구시대적 관료주의의 모습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으며, 실제 당시 유튜브 생중계 댓글에는 “우산을 직접 자신이 쓰면서 브리핑을 하면 되지 않나” “차관이 상전인가” 등의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진을 게재하며 “브리핑하는 법무부 차관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 받쳐주는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받는 공무원 아닌가요”라며 “무슨 조선시대도 아니고 저 차관님 나으리 반성하셔야”라고 비판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