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업소 두 간판’… 심야영업 불법 유흥주점 적발

서울 강남 일대에서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고 하나의 업소에 간판 2개를 내걸고 운영하던 무허가 유흥주점을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수십명이 방역지침에 어긋나 적발되는 일이 일어났다.

27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50분쯤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무허가 유흥주점 업주 A씨와 종업원 11명, 손남 14명 등 총 26명을 입건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들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지하1층 무허가 유흥주점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음주를 하다가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단속 중에 업소 앞에 주차된 고급승용차들과, 업소 관계자가 황급히 문을 닫는 모습 등을 확인하고 현장에 들이닥쳤다고 전했다.

룸이 8개가 마련된 해당 업소에선 남성 손님들이 여성 접객원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테이블에는 이들이 먹다 남은 양주와 안주 등을 볼 수 있었다.

A씨는 사실상 1개 업소를 운영하면서도 업소를 2개 등록한 뒤, 업소 양쪽 출입구에 각기 다른 상호의 간판을 내거는 방식으로 불법 영업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5월에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으로 단속되자, 단속된 상호가 걸려있는 쪽의 출입문을 폐쇄하고 반대 출입구를 이용해 다른 업소인 것처럼 불법 영업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의 단속을 피하려고 등록된 회원이나 예약된 손님만 받아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노래연습장으로 등록하고 사실상 여성 종업원들이 접객하는 유흥주점으로 운영한 A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으며, 손님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적발 인원 전원에 대해서도 조사할 전망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