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치페이한 커플 손님 외모 지적하며 ‘뒷담화’ 한 종로의 한 오마카세집 (영상)

인사이트

한 유튜버가 종로에 위치한 유명 오마카세집에서 직원들에게 뒷담화를 당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로텐지TV’에는 “명품 입었더니 셰프님이 대놓고 뒷담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광화문 인근에 있는 한 오마카세집에 방문했다고 밝힌 유튜버는 셰프가 부위 이름을 하나도 알려주지 않는 등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온 음식 가격은 19만 원으로, 텐지와 남자친구는 각각 9만 5천 원씩 나눠 더치페이를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어 화장실에 갔다가 나오는데 셰프와 여성 매니져 사이의 대화를 듣게 됐다고 설명했다.

로텐지는 두 사람의 대화에 “커플이야?”, “응 커플이야. 계산은?”, “뿜빠이 했어. 딱 그럴만한 사이즈네”라는 기분 나쁜 내용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매니저는 “예쁘지도 않은 게, 들고 왔던 가방이…”라는 식으로 로텐지가 들고 갔던 가방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예쁘지도 않은 게 표정이 시종일관 안 좋다”, “그냥 먹으면 될 것이지 하나하나 물어보면서 왜 질문하냐?”, “지들끼리 속닥속닥 거리는 게 짜증 난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로텐지는 “화장실에서 나오고 상가 밖으로 나가는 길에 셰프와 마주쳤을 때 “혹시 들은 거 아냐?”라는 셰프의 말에 매니저가 “들으면 뭐 어때?”라며 비웃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친구가 해당 오마카세집에 항의한 전화를 함께 공개했다. 전화 속 매니저는 연신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진다.

로텐지는 “제가 말씀드린 부분은 과장이나 덧붙인 부분은 전혀 없다”며 “매니저님과 셰프님이 손님이 들을 수도 있다는 것까지 알면서 그런 노골적인 험담을 하신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충격이다”, “굳이 돈 주고 저런 소리 들을 바엔 안 간다”, “셰프와 매니저 마인드가 알바 수준이네” 등의 비난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