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민 88%에 ‘1인당 25만원’ 재난지원금, 9월 6일부터 지급

국민 88%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원 세부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오는 9월 6일부터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30일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음달(9월) 6일부터 온라인, 13일부터 오프라인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지난 6월 기준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이 17만원을 넘지 않아야 지급 대상이 된다. 4인 가구는 직장 가입자 기준 외벌이는 31만원, 맞벌이는 39만원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지급 신청 마감은 10월 29일이다. 이 때까지 신청하지 않으면 아무리 신청 자격이 있다고 하더라도 지급 받을 수 없다고 하니까 꼭 참고하도록 하자.

지원금은 신청한 다음 날 지급된다. 주소지 지역상품권 가맹점에서 12월 31일까지 쓸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가구소득 하위 88%에게 지급된다. 보통 하위 80% 이하 가구가 지급 대상이지만,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에 우대기준을 적용해 88%가 적용된다고 전했다.

1인가구는 직장가입자 기준 연소득 5800만원에 해당하는 건강보험료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맞벌이 가구는 가구원 수를 1명 추가한 선정기준표를 적용하지만 지역가입자는 지난해 종합소득이 300만원 이상인 경우에만 소득원으로 본다고 전했다.

건강보험료 기준을 충족하더라도 고액의 자산을 보유한 경우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고 하니까 꼭 참고하도록 하자.

인사이트

이번 재난지원금 재원은 국비 8조6천억원, 지방비 2조4천억원 등 총 약 11조원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지급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가구별 지원 금액 상한이 없다. 4인 가구면 100만원, 6인 가구면 150만원 등 가구원 수에 비례해 지급된다고 밝혔다.

지급 대상자는 신용·체크카드 충전,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 가운데 원하는 수단을 선택해 신청·수령하면 된다고 하니 참고하도록 하자.

본인이 사용하는 카드사의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9월 13일부터는 카드와 연계된 은행에서 오프라인 신청도 가능하다고 한다.

주소지를 관할하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는 것 역시 13일부터 가능하다. 읍면동 주민센터에서는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가 지급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