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박카스 먹지 마세요” 특히 이런 유형의 사람들이 바카스를 먹으면 우울증에 걸린다는데,,

우울할 때 박카스를 절대 먹으면 안되는 이유

OECD의 ‘2017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의 취업자 1인당 평균 근로시간은 2,069시간으로 회원국 평균 1764시간보다 305시간이나 많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야근으로 인한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자양강장제 음료’의 도움을 받고 있는데요. 자양강장제 하면 떠오르는 음료는 국민 에너지드링크 ‘박카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박카스의 주성분은 타우린으로 피로회복에 큰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울할 때 먹으면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박카스를 우울할 때 먹으면 안 되는 이유

1963년 동아제약에서 출시한 박카스는 지금까지의 누적 판매량이 200억병에 육박할 정도로 많은 이들이 찾는 에너지 드링크입니다.

특히, 야근에 시달리는 직장인이나 임용고시, 수능 등 중요한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러나 박카스를 우울증 환자가 다량 복용할 경우 더 심한 우울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합니다.

박카스 뒷면에 있는 주의사항을 살펴보면 이런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이 약을 과량 투여할 경우 우울증 환자를 더 우울하게 만들 수 있으므로, 1회 용량이 카페인으로써 500mg이 넘지 않아야 한다.”

실제로 박카스 한 병에는 30mg의 카페인이 들어있습니다. 제약회사가 제시한 카페인 권장량 500mg에 한참 못 미치지만, 직장인들이나 수험생들은 박카스뿐 만 아니라, 카페인이 다량 함유된 커피나 각종 음료수 등을 마시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 것입니다.

즉, 우울증 환자가 박카스 한두 병을 섭취해서 증상이 악화되지 않지만,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500mg 넘어갈 경우 부작용이 발생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카페인 부작용

박카스 섭취로 하루 카페인 권장량(400mg)을 넘기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만, 하루에 커피 3잔만 먹어도 거뜬히 넘길 수 있습니다.

(1) 우울증

카페인은 말초 신경계에 손상을 줘 우울증과 같은 기분 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들의 심리적 상태를 악화시킬 뿐 아니라 섭취를 중단할 경우 중독 상태에 있는 사람들의 감정변화에 영향을 미쳐 매우 위험합니다.

(2) 두통

카페인을 과량 섭취하면 두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만약, 카페인을 끊었다하더라 빠르면 12시간, 적어도 24시간 이내 ‘카페인 두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3) 불면증

카페인은 인체의 중추신경을 자극하는 ‘각성효과’가 있기 때문에 과다 섭취할 경우, ‘불면증’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또, 일반적으로 카페인은 반감기는 6시간이기 때문에 수면 6시간 이전에 가급적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4) 불안증세

커피를 과다 섭취할 경우, 맥박이 불규칙해지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등의 불안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심해질 경우, 심장에 무리를 줘 부정맥 등의 질병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신경이 과도하게 자극돼 긴장감이 느껴질 수 있습니다.

(5) 뼈 건강 악화

커피를 섭취할 경우, 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칼슘’의 섭취를 방해하여, 골밀도 감소의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식후에 커피를 먹는 습관은 골다공증과 같은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식후 1시간 이후 마시기 바랍니다.

(6) 임산부 여성

임산부가 절대 커피를 마시면 안되는 것은 아니지만, 카페인 또한 태반의 장벽을 통과하기 때문에 적정량 이상 섭취하게 될 경우, 태아에 직접적으로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유산 가능성이 높아져 자제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