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에 키우던 고양이를 무료 분양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키우던 고양이 무료 나눔하는데 받아가실 분?”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올라온 무료 분양 글이 최근 논란으로 화제가 되고있다.

애완동물인 고양이를 무료 분양한다는 글이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를 두고 “살아있는 동물을 중고거래 어플에서 무료 나눔 한다니 제정신 아니다” 며 “무료 분양이 무개념이면 유료 분양은 개념 있는 거냐”라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사건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게 되면서 시작이 됐다고 밝혔다.

작성자 A씨는 지난 25일 게시글 제목에 “당근인데 화가 나서 죽을 거 같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내용을 살펴보면 당근마켓에서 한 판매자가 고양이를 무료 나눔 한다며 “고양이만 원하시면 고양이만 무료로 드리고 혹시 아래 용품도 원하시면 모두 합하여 2만원에 드립니다”라고 적었으며, 용품은 발톱 깎기, 화장실, 장난감 등이 있는 걸 볼 수 있다.

A씨는 이 글을 작성한 판매자를 두고 “고양이가 물건인 줄 아나 봐요. 심장이 쿵쿵거려요”라며 어처구니 없어 화가 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해당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작성자와 같이 분노에 찬 반응을 보였는데.

대부분은 “아가가 불쌍해요ㅜㅜ”, “저런 사람이랑 같은 공기 마신다니 불쾌하네요” 등 강한 비난을 쏟아냈고 일부 누리꾼은 “xx 죽x 버리고 싶네요”, “당근에서 너를 무료로 나눈다고 하면 좋겠다” 등의 분노에 찬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소식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재조명되며 화제가 됐다.

같은 글을 본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며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으며, 그들 대부분은 “무료 분양이 무개념이면 유료 분양은 개념이 있는 거임?”, “동물에 가격 매기는 게 더 동물권 생각 안 하는 거 아니야?”, “비상식이 상식이 돼버렸네” 등의 다른 입장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