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깔’ 치워달라는 운전자 말 듣더니 발로 뻥 차버리고 얼굴 찍어간 경찰 (영상)

인사이트

한 운전자의 블랙박스에 경찰관이 도로에 놓은 꼬깔을 발로 차는 장면이 포착되어 논란이 되고있다.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한 운전자는 우회전을 위해 꼬깔을 치워달라고 부탁했을 뿐인데 경찰이 이같은 태도를 보였다고 전해 화제가 되고있다.

다만 제보자의 블랙박스 영상에는 음성이 담겨있지 않아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며 제보자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는 3차로에서 달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Animated GIF

그런데 사고가 난 건지 경찰차가 2, 3차로를 막아놓은 채 주변에 세워 둔 꼬깔을 정리하고 있고, 경찰은 꼬깔을 정리하다 말고 건너편에 있는 누군가에게 손짓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러다 뭔가를 들은 듯 경찰은 뒤를 돌아보더니 A씨 쪽으로 다가온다. A씨는 “우회전을 해야 해 꼬깔을 마저 정리해달라고 부탁하려고 크락션을 울려 경찰을 불렀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잠시 멈춰서서 A씨를 쳐다보더니 냅다 꼬깔을 뻥 차버렸다. 나머지 꼬깔도 발로 툭툭 밀어 옆으로 치우는 모습이다.

꼬깔이 모두 치워지자 A씨는 우회전을 한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우회전을 하던 A씨가 차를 멈춰 세우는 모습이다.

인사이트

그러더니 이내 블랙박스 화면이 바뀌고, 갓길에 차가 멈춰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A씨에 따르면 경찰의 행동에 기분이 나빴던 그는 우회전을 하다 말고 차를 멈춰 세운 뒤 경찰과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다른 차에 방해되지 않도록 갓길에 차를 세워둔 뒤 얘기를 나누던 중 A씨가 경찰관의 관등성명을 물어보자 갑자기 경찰은 핸드폰을 꺼내들어 A씨 차 번호판과 A씨 얼굴을 찍었다고 전했다.

A씨는 이 같은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하며 “황당하다”며 “제가 공무집행방해를 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한문철 변호사에게 조언을 구하는 A씨.

인사이트

한문철 변호사는 “공무집행방해와 전혀 무관하다”며 “앞에서 꼬깔을 발로 차면서 신경질 부리는 경찰관에게 관등성명 얼마든지 물어볼 수 있다”고 명쾌한 답변을 해주었다.

이어 “차 번호와 질문자 얼굴 찍은 사진은 그냥 삭제했을 듯하다. 왜냐면 아무 곳에도 쓸 데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해 A씨의 걱정거리를 해소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의견은 조금 나뉘었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영상만 보면 경찰관의 행동이 잘못된 게 확실하지만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 소리가 나오지 않아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A씨가 처음에 경찰관에게 어떻게 말했는지, 어떤 말투였는지를 알 수가 없어 무조건 경찰이 잘못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조심스럽게 중립의 입장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