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머리 자르는 모습 하나로 랜선 이모, 삼촌 초토화 시킨 아기.(영상)

앞머리만 잘라도 랜선 이모·삼촌 심쿵사 시킨 아기

인형처럼 귀여운 외모로 랜선 이모·삼촌들을 심쿵사 시킨 아기가 있어 화제다.

중국 매체 ‘인민일보’에 소개된 아기는 앞머리를 자르기 위해 두 눈을 꼭감는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영상 속 아기는 3살 정도의 귀여운 아기로 미용사가 잘라주는 앞머리가 눈에 들어오지 않도록 꼭 감는 모습을 보였다.

팡팡한 볼살과 동그란 두 눈, 그리고 삐죽하게 내민 입술은 랜선 이모 삼촌들의 마음을 녹아내리기 충분했다

많은 누리꾼은 이 영상을 보며 “괜히 딸바보란 소리가 나오는 것이 아니다”, “너무 사랑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