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14살 때 맥주병으로 맞고 성폭행 당해…2023년까지 공소시효라 수사중”

인사이트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생 시절 성폭행 당했다는 마음속의 아픔을 공개했다.

권민아는 지난 1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점점TV’로 3년 만에 복귀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을 전부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권민아는 14살 때 끔찍한 성폭행을 겪었다면서 당시 사건을 언급했다.

권민아는 “친구가 남학생을 만난다고 해 따라갔던 빈집에서 불량한 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권민아는 “나가겠다고 했다가 맥주병으로 맞고, 4시간을 넘게 맞았다. 이후 강간 상해를 당했다. 저에겐 가장 큰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로 남았다”라고 털어놔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이어 그는 “당시 풀려난 후 집까지 기어갔다. 아침을 먹는 데 엄마에게 걸리기 싫었다. 상처를 들키기 싫어 3일 동안 가출을 했다. 제 자신이 시궁창 같았다”면서 아무에게도 말하고 싶지 않았던 자신의 상처받은 속내를 털어놨다.

권민아는 트라우마 때문인지 말하는 내내 힘겨워 하는 눈치였다.

다시 힘겹게 말문을 연 권민아는 “그런데 가해자는 자신의 범죄를 자랑하고 다녔다”면서 “신고를 해봐야 소년원이 전부였다. 보복 당할까 봐 겁이 났다”라며 당시 신고하지 못한 이유를 말했다.

인사이트

그는 “2023년까지 공소시효가 있어서 수사 중이다”라며 현재 신고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권민아는 “(그러나) 기대하지 않는다. 그 사람은 결혼을 해서 자식이 3명이라더라. 저랑 통화하고 싶다고 해 통화가 됐는데 정말 소름 끼치는 건 ‘오해가 있으신 것 같은데 그냥 알고 지낸 동네 오빠 아니냐’고 하더라”라면서 반성하는 모습이 없었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지난 3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에도 중학생 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었다.

당시 그는 “(부산에 살던 때) 선배들에게 맥주병으로 맞고 싸우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라며 가해자는 부산에서 이름만 들으면 다 알 정도로 유명한 사람이라고 얘기해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는 “부산에서 저에게 나쁜 짓 했던 오빠들, 제가 알던 친구 삼촌 분이 혼내주셨다”면서 가해자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었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