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유튜버의 충격적인 부모님 몰카 영상,,,,,

도를 넘어선 ‘초등학생 유튜버’ 충격적인 부모님 몰카..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록되었던 “초등학생의 도를 넘어선 몰카”라는 제목의 글이 재조명되면서 많은 누리꾼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는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부모님 몰카’를 몰래 찍어 유튜브에 업로드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 초등학생 유튜버는 구독자 수와 추천 수가 일정 이상으로 넘어가면 “우리 엄마의 엉덩이를 보여주겠다”고 공략을 내걸고 노출 수위가 높은 영상을 업로드 했다.

업로드된 영상 속에서는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의 엉덩이가 확대하여 찍었고, 이 영상을 찍는 아이는 아무런 죄의식 없이 장난치는 발언들을 서슴없이 이어나갔다.

유튜브에 업로드된 영상은 빠르게 확산되었고, 많은 아이들에게 퍼졌다.

또 다른 어린 유튜버는 엄마의 속옷만 입은채, 침대에 앉아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올렸고, 이를 본 수많은 부모들은 충격에 빠졌다.

아이들은 자신도 모르게 범죄적 행동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고, 이것을 본 전문가들은 “미디어 시대로 변화되는 누구나 쉽게 영상제작이 가능한 만큼 어린 아이들에게 윤리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