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으로 죽은 아내를 너무 사랑했던 남편은 ‘1억’ 주며 시신을 ‘냉동인간’으로 만들어달라 의뢰했다

인사이트

남편은 소중한 아내를 아직 떠나보낼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지만, 힘겹게 암과 싸운 아내는 세상을 떠났다. 

그는 결국 아내 시신을 냉동 보존할 방법을 찾고 의뢰했다.

지난 31일 바이오 냉동기술업체 크리오아시아에 따르면 서울시 마포구에 거주하는 50대 남성 A씨는 숨진 아내를 냉동 보존해 줄 것을 의뢰했다. 이는 국내에서 냉동인간으로 보존되는 두 번째 사례로 기록됐다.

A씨 아내는 생전 담도암과 힘겹게 싸우다 끝내 세상을 떠났다. 슬픔에 잠긴 A씨는 사랑하는 아내의 모습을 사후에도 보존하고 싶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A씨는 “암으로 아내를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뒤 힘든 시기 한 가닥 희망이 될 수 있는 냉동보존을 알게 됐고 큰 위안이 됐다”며 “살아생전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과학기술의 발전에 기대를 걸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업체는 현재 시신을 안치할 직립형 냉동보존 용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순쯤 완성되면 액체질소로 냉각한 탱크에 시신을 넣어 영하 196도로 보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아내의 시신을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냉동보존 서비스 전문 업체 크리오루스(KrioRus)로 보낼지 국내 냉동인간 보존센터에 안치할지를 놓고 고민에 빠진 상태라고 전했다.

업체는 A씨 결정 등을 고려해 이르면 올해 말 보존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전했으며, 냉동보존 기간은 100년이다. 현재 시신 동결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드는 비용은 총 1억원 이상이라고 알려졌다.

업체측은 현재로선 냉동 보존한 시신을 미래에 해동한다고 해도 고인이 깨어날 것을 크게 기대할 수 없다. 하지만 의뢰인들은 지푸라기도 잡는 심정으로 보존을 의뢰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한편 A씨가 아내를 냉동 보존한 사례는 지난해 50대 남성 A씨가 암으로 세상을 등진 80대 어머니를 냉동보존한 사례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 사례다.

다만 첫 번째 사례와 방식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온몸에서 혈액을 빼낸 후 동결 보존액을 채워 넣어 시신의 부패를 방지하는 기술이 시행된 것은 국내 최초라고 전해졌다.

업체 관계자는 “국내 첫 번째 냉동보존 신청자는 고인의 장례를 치른 뒤 발인 직전 서비스를 의뢰해 시신의 혈액이 이미 응고된 상태여서 동결 보존액 치환 작업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