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유기된 완주 실종 30대 여성 시신, 영암호서 발견된 시신과 DNA 일치

인사이트

전남 영암호 인근에서 발견된 시신과 전북 완주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이 동일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2일 전북 완주경찰서는 지난 1일 전남 영암군 영암호 해암교 상류에서 발견된 시신에 대한 DNA 검사 결과, 실종 신고된 완주 30대 여성 A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경찰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DNA 검사 결과를 받았다”면서 “해당 시신이 지난 15일 실종된 A씨(39)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DNA 검사 이외에도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도 의뢰한 상태이며, 정확한 사인이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인사이트

전북 완주에 거주하던 A씨의 가족들은 지난달 17일 A씨가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며 미귀가 신고를 했고 경찰은 24일 B씨(69)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해 긴급 체포한 바 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수풀 등에 걸려 있었다. 또한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된 B씨를 검찰에 송치했으며, B씨는 수갑 가리개로 얼굴을 감싼 채 취재진 앞에서 “죽이지 않았다”며 자신의 혐의를 부인해 사람들의 반발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