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 폭발’ 촬영하던 사진 작가가 죽음 직감하고 카메라 품에 안아 살려낸 유작

인사이트

” 당신은 가장 좋아하는 일을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습니까? “

자신을 희생해 아름답고 신비로운 화산의 사진을 직접 담아낸 한 사진작가가 있다.

바로 미국의 사진작가 로버트 에머슨 랜스버그(Robert Emerson Landsburg)의 이야기를 시작 할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1931년 11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태어난 그는 무명의 사진작가였다.

그는 오랫동안 사진작가로 활동했지만 그의 사진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거친 느낌 때문에 인정받지 못했고 잡지사에 사진을 보낼 때마다 번번이 거절당하기 일쑤였다.

이런 랜스버그는 한곳에 꽂혀있었는데, 바로 워싱턴주 스카마니아군에 있는 세인트헬렌스 산(Mout St. Helens)이었다고 한다.

당시 휴화산이었던 세인트헬렌스 산은 123년 만의 화산 폭발 장면을 포착하려는 수많은 사진작가들의 관심을 받던 곳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1980년 5월 18일 아침, 그는 세인트헬렌스 산에서 폭발의 징후가 보였다는 소식을 듣고 그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그는 정상에서 몇 마일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사진을 찍기 시작하였고,

얼마 지나지 않아 땅이 흔들리며 화산재가 분출하기 시작했고, 다른 사진작가들은 모두 하산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이 순간을 더 오래 포착하기 위해 더 가까이 다가가 셔터를 누르기 시작한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

얼마 후 하늘을 뒤덮은 거대한 화산재 구름이 자신을 향해 내려왔고, 그는 자신이 살아서  나갈 수 없음을 직감한 듯 했다.

그렇게 그는 거대한 화산 속으로 휩쓸렸다.

17일 후, 화산 폭발이 끝나고 화산재 속에서 그의 시신과 함께 카메라와 필름이 든 배낭이 발견됐고, 배낭을 안고 보호한 덕에 그의 시신은 훼손됐지만 필름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필름 속 그의 마지막 유작은 너무도 신비로우며 아름다웠다.

123년 만의 폭발, 그 역사적인 순간을 담은 그의 유작은 이듬해 1월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판으로 발간돼 수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으며, 신비로움을 뽐냈다.

랜스버그가 목숨을 바쳐 찍은 유작, 이 사진들은 지금까지도 지질학적으로 매우 귀중한 사진으로 기록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