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견주들 사이에서 유행,,,” 걸어다닐 때 시끄럽다며 발톱 혈관까지 잘라버리는 견주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강아지 발톱 날리기’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강아지 발톱 날리기는 강아지의 발톱 뿌리를 혈관까지 아주 짧게 자르는 것을 말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반적으로 발톱을 손질할 때 혈관을 건드리지 말고 끝부분만 자르는 것이 일반적인데 발톱 날리기를 하면 걸어 다닐 때 발톱 소리도 안나고 바닥에서 덜 미끄러지기 때문에 관절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며 주장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 누리꾼은 “발톱을 날리면 피가 뚝뚝 떨어지고 15분 동안 개잡는 소리가 들리는데 이때 퀵스탑(지혈제)을 발라주면 된다”며 후기를 남겼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들의 주장과 달리 “긍정적인 효과는 기대할 수 없으며 오히려 강아지에게 극심한 고통을 준다”며 경고했다. 또 혈관을 자르면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각할 경우 절단하거나 골염, 패혈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발톱 혈관 옆에 신경이 같이 있기 때문에 고통 뿐만 아니라 세균 감염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미용 혹은 소음방지로 발톱을 혈관까지 자르는 것은 동물학대에 해당할 수 있다”

며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