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저지르고 출소한 범죄자 119명 행방불명, 어디서 뭘 하는지 모른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성범죄 전과자 강윤성씨 사건의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이 ‘소재 불명’ 상태인 성범죄자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달 31일 ‘소재 불명 집중 검거 및 고위험군 일제 점검 계획’을 전국 18개 시·도경찰청에 전파, 계획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법원에서 성범죄 확정 판결을 통해 신상정보 등록 결정이 난 성범죄 전과자는 관할 경찰서에 자신의 신상정보를 등록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거주지를 옮긴 뒤 변경 등록을 하지 않고 소재 불명이 된 성범죄자는 올해 7월 기준 11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중 10년 이상 중형을 받은 성범죄자도 9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상정보등록대상자 시스템이 도입된 지난 2011년 이후 올해까지 성범죄 전과자 수는 누적으로 총 8만 7000여명 수준”이라고 밝혀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그러면서 “이들을 비롯해 소재 불명이 된 성범죄 전과자들을 집중적으로 추적하고 위치를 파악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당초 올 하반기에 점검에 나설 계획이었다가 강씨 사건이 국민적 관심을 받으면서 점검 시기를 앞당겼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