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궁금해서”…1톤 트럭 몰고 1시간 동안 ‘도심 질주’한 8살 초등학생

8살 초등학생이 1t 트럭을 몰고 도심을 질주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고 밝혔다.

2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한 시민이 “초등학생이 운전하는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대구 수성구 만촌동 무열대 삼거리 인근에서 A(초등 3년)군이 몰던 1t 포터트럭을 세우게 했다.

A군은 북구 구암동 한 아파트에서 무열대 삼거리(16㎞)까지 1시간 가량 운전을 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A군은 경찰조사에서 “시동을 켜 둔 트럭이 있어 운전이 궁금해서 몰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나 추돌사고, 교통법규 위반도 없는 것으로 확인되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경찰은 차량 주인이 처벌을 원하지 않고 A군의 나이도 만 8세로 확인돼 부모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