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누르지 마세요” ‘국민지원금 대상자’ 문자 눌렀다가 개인정보 다털린다.

오늘(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지원금 신청 시기와 맞물려 스미싱 피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정부는 의심문자로 판단될 경우 클릭하지 말고 반드시 삭제할 것을 권장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시기에 정부나 카드사를 사칭한 스미싱 메시지가 늘어날 것을 대비한 주의를 당부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를 대량 전송한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해 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아주 악랄한 수법이다.

정부는 국민지원금 신청·지급이 시작되는 6일부터 각 통신사 명의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순차 발송할 예정이다.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악성 앱 유포자는 발견 즉시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