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현아가 앞머리 이상하게 잘라도 “기르면 된다, 고맙다” 말한 ‘사랑꾼’ 던 (영상)

인사이트

가수 던이 여자친구 현아가 앞머리를 이상하게 잘라도 화를 내지 않으며 사랑꾼의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룰루랄라’에는 현아와 던 커플의 리얼한 일상을 담은 ‘아임퐈인, 땡큐 앤 유?’라는 웹 예능이 업로드 됐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1회에서는 현아가 던의 앞머리를 직접 가위로 잘라주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앞머리를 다 자른 후 거울을 확인한 던은 삐뚤빼뚤 잘린 머리카락에 이상하다면서 비명을 질렀지만 현아에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아 사랑꾼의 모습을 보여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현아는 “여보, 진짜 그게 아니라…”라면서 말을 잇지 못했고 던은 자신의 모습을 보고 웃으며 쇼파 위로 쓰러지고 말았다.

이후 현아가 “근데 솔직히 (머리) 어때?”라고 묻자 던은 “이상해. 이게 뭐야”라면서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현아가 “진짜 마음에 안 들어? 진짜 이걸로 한번 봐봐”라면서 카메라를 주며 되물었다. 던은 현아의 말대로 다시 자신의 머리를 확인하며 “거울이랑 (카메라로 보는 거랑) 똑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아의 기분이 살짝 가라앉은 듯 보이자 던은 “기르면 되지. 고마워”라면서 여자친구를 신경 쓰는 다정한 못브을 보여줘 사랑꾼으로 등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현아는 “다시 앉아 봐”라면서 그의 뒷머리도 정리해줬다. 머리카락을 짧게 잘린 던은 “아까가 더 나은 거 같은데. 지금 약간 맹구 같아”라면서 솔직한 심정을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아가 “아까가 나아?”라면서 미안해하자 던은 “괜찮아”라고 말하며 현아를 안심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던은 중학생 때 두발 단속 때문에 급하게 이발소에 방문했던 때를 회상하면서 그때랑 비슷한 느낌이라며 아무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아에게 “이 머리 유행시킬 수 있나?”라고 질문했고 현아는 “이미 유행 다 끝났지”라면서 혼자 하기 싫어서 던의 머리를 자른 거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오래 사귀는 이유다”, “내 남자친구도 던 처럼 화 안 낼지 궁금하다”는 등 제각각의 반응들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