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별풍선 140만원 후원해 친언니가 환불 요청했는데 BJ랄랄이 거절한 이유

인사이트

BJ랄랄이 별풍선 환불과 관련한 일화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3일 BJ랄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지금까지 쏜 별풍선을 환불해달라는 시청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랄랄은 중학교 2학년이라 밝히고 자신의 SNS 팬 페이지를 운영하는 친구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 팬층 자체가 중학교부터 20대 초반까지가 많다. 그래서 항상 ‘이 친구들이 진짜 중학생이 맞나’하는 의문이 있었다”며 “(후원 금액이) 10~20만원이 아니라 한 달에 1천만원이 넘어갔기에 걱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그러면서 랄랄은 한 중학교 2학년 팬의 친언니에게 받은 쪽지를 공개하며 말을 이어나갔다.

쪽지에는 중학생인 동생이 부모의 이름으로 계정을 만들었다며, 별풍선 환불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음을 공개했다.

이 중학생 팬의 언니는 “동생이 월초부터 지금까지 쓴 돈만 700만원 정도가 되더라. 금액 단위가 몇 백만원 정도가 되어버리니 해결이 안 될 것 같아 죄송한 마음으로 연락드리게 됐다”라고 호소했다.

랄랄은 “이 쪽지를 동생이 별풍선을 쏜 BJ분들에게 모두 보내셨더라”라며 “저에게 후원한 별풍선을 보니 130~140만원 정도가 되더라”라고 말을 덧붙였다.

인사이트

이어 “제가 방송하는 내내 분명 ‘이게 네 돈이 아니고 중학생이라면 후원하지 말아라’라고 얘기했다. 그리고 BJ들은 후원을 받으면 그것에 대한 리액션을 한다. 별풍선은 개인 동의를 거쳐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랄랄은 “140만원이란 돈은 저한텐 크지 않다. 환불해 줄 수도 있지만 이 친구가 이거에 대해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주장했다.

랄랄은 미성년자가 후원했다고 해 모든 경우에 법정대리인이 취소 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말하며 이번 계기를 통해 어린 친구에게 따끔한 충고와 깊은 경험이 됐길 바란다고 말해 화제가 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