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동안 백신 사망 신고자 ’20명’…백신 접종 시작 이후 누적 555명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숨진 것으로 신고된 인원이 20명으로 나타났으며, 그중 1명은 20대로 밝혀졌다.

4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 0시까지 추진단에 신고된 사망자는 총 20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20대 1명, 50대 6명, 60대 8명, 70대 3명, 80대 1명, 90대 1명이라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8명 화이자 백신, 2명은 모더나 백신을 각각 투약했다. 방역당국은 백신과 사망 간 인과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20대 사망자는 지난 8월 26일 접종을 받은 후 일주일 뒤인 전날(3일)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망자는 남성으로,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60대 사망자는 지난달 16일 백신을 접종받은 후 하루 만에 숨졌다. 현재 60대 사망자에 대한 기저질환 여부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20명 중 기저질환 유무가 밝혀진 사람은 7명이며, 나머지 13명도 기저질환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사망자 백신 접종일은 지난 3월 24일부터 8월 30일까지라고 전했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누적 사망사례는 총 555명이며, 백신 종류별로는 화이자 299명, AZ 240명, 얀센 9명, 모더나 7명 순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이상반응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245명이다. 이 수치를 포함하면 총 사망자는 800명이며, 백신별로는 화이자 440명, AZ 339명, 얀센 11명, 모더나 10명 순으로 알려졌다.

◇3일간 이상반응 신규 신고사례 9441건…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31건 발생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1일부터 4일 오전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신규 사례는 총 9441건이며, 이 중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31건, 신경계 이상반응, 중환자실 입원, 영구장애 등 주요 이상반응은 346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AZ) 2804건, 화이자 5538건, 모더나 1030건, 얀센은 69건으로 나타났다. 일별 신규 이상반응 발생 사례는 1일 3185건, 2일 3083건, 3일은 3173건으로 신고됐다고 전해졌다.

교차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현황은 총 400건이며, 그중 대다수인 385건은 통증, 부기, 오한, 두통 등 일반 이상반응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없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내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한 2월 26일 이후 신고된 이상반응 의심 누적 사례는 총 9만118건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백신 접종 건수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얀센 0.62%(7808건), 모더나 0.61%(1만4929건), AZ 0.48%(9만2254건), 화이자 0.34%(7만5127건)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