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와 ‘냥줍’을 구분 못하고 본인이 구출했다며 돈받고 분양하는 요즘 캣.맘들 수준

어미로부터 구출(?)한 고양이를 분양한다는 캣맘 대참사

 

 

어렵게 구출했다는 아깽이 3마리.


몇주 키웠다고 벌써 우리 아이들이노…
스무고개처럼 질문 많이할 예정이라고.
“돈은 얼마나 버세요?”, “근무 형태는 어떻게 되세요”, “혼자 사시나요?”, “출퇴근은 몇시에 하세요?” 벌써부터 그려지노.   
고양이 자체는 참 귀여움.
그런데…


아까도 말했지만 어미로부터 구출(?) 했다는 게 세상에…
밖에서 며칠째 어미가 울고 있는데도 안 돌려주고 자기 집에 들여놓은 거임.
보통 이런 걸 유괴라고 하지 않나?
계속해서 입양 글 올리는 중.
아니 대체 왜??? 어미도 같이 들여놓든가 돌려보내주든가 이게 무슨 생이별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