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20대 여성에 성추행범으로 몰릴까 봐 맞기만 한 40대 남성 “합의 절대 안 해줄 것”

술에 취한 20대 여성이 산책하던 일가족에게 달려들어 40대 가장을 무차별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이후 약 한 달이 지났지만 피해를 입은 가장 A씨는 여성으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지난 1일 채널A는 7월 30일 오후 11시께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부부와 중학생 아들, 유치원생 딸이 산책을 하던 중 20대 여성의 습격을 받았다고 보도하며 당시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있다.

20대 여성 B씨는 술에 취한 채 A씨의 중학생 아들에게 다가와 맥주캔을 건넨뒤 A씨가 이를 거절하자 A씨 아들의 뺨을 때린 뒤 캔을 던지고 폭행을 범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방어 과정에서 접촉이 생길 경우 성범죄 가해자로 몰릴 수 있는 상황을 우려해 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여성에게 휴대전화와 주먹 등으로 약 10분 간 머리를 맞았지만 반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실제 여성은 경찰이 도착하자 A씨를 성추행범으로 몰고, 아는 사람이라는 허위 주장도 펼쳤다고 전해진다. A씨는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가해 여성은 경찰이 도착하자 ‘이 사람이 성희롱했다’라고 말했다. 때린 걸 떠나 사람까지 바보 만들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난 지금 여전히 가해 여성의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재 폭행 당한 A씨와 그 모습을 지켜 본 자녀들 모두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그는 “몇 번의 기회가 있었으나 가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못 받았다”라며 “집사람, 두 아이에게 폭행 및 욕설한 혐의도 추가 고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과하는 것도 골든타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합의나 용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