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남친과 호텔 객실서 흡연…논란 일자 담뱃불 사진만 삭제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호텔 객실에서 흡연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1(일) 축하”란 글과 함께 최근 교제 중이라고 밝힌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권민아는 남자친구 뒤에서 양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한 손에는 불이 붙은 담배를 쥐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을 본 한 네티즌은 “금연 아닌가”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권민아는 “아니에요” “흡연방 잡았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른 네티즌들은 권민아가 묵고 있는 호텔이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한 호텔로, 전 객실을 금연실로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지적이 나오자 권민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해 지금을 볼 수 없는 상태다.

이후 권민아는 불이 붙은 담배를 들고 찍은 사진만 빼고 다시 사진을 올렸다. 대신 손에 담배를 든 모습은 여전히 남아 있어 네티즌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네티즌들은 “실내흡연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한 네티즌은 “전화로 호텔에 컴플레인 걸었고, 증거 사진도 이메일로 보냈다. 호텔에서 죄송하다고, 제보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연예인이 투숙한 거 전혀 몰랐다더라”며 직접 호텔에 권민아의 객실 내 흡연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해당 호텔 측은 조선닷컴에 “민원 접수 사항은 알릴 수 없다”며 “전 객실은 금연객실로, 실내 흡연이 확인되면 추가 요금 30만원이 발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