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의료진 등 1만5000명에 추석선물 보낸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방역에 나서고 있는 의료진을 포함해 1만5000여명의 국민들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밝혔다. 선물은 충북 충주의 특산물인 청명주와 팔도 지역에서 생산된 쌀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청와대는 “이번 추석 선물은 코로나19 관련 방역현장의 의료진 및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및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선물에 동봉한 카드에서 “저마다의 자리에서 묵묵히 흘린 땀과 인내가 햇곡식과 햇과일이 되어 돌아오는 추석이다. 우리의 결실은 한두번에 그치지 않고 해를 거듭해가며 더욱 값진 열매를 맺을 것”이라며 “모아주신 마음은 모두에게 큰 힘이 되었다”고 감사를 표하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한분 한분의 일상이 온전히 회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작은 정성을 담아 가족의 평안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선물로는 경기 포천, 강원 양구, 충북 청주, 충남 예산, 전북 익산, 전남 나주, 경북 상주, 경남 김해 지역에서 생산된 쌀이 사용됐다. 청와대는 “선물 포장은 최소화하고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내외 뿐 아니라 유영민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도 코로나로 판로가 어려운 중소상공인과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을 위해 현장업무에 종사하는 분들에게 정성을 담은 명절 선물을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