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내가 그랬나” 싶은 자취할 때 우울할 수 밖에 없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