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주차에 가로막힌 소방차, 현장 지휘관은 과감한 판단을 내렸다.

화재 때문에 긴급 출동한 소방차가 불법 주차에 가로막히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차주와 연락까지 닿지 않자 현장 지휘관은 과감한 판단을 내렸다. 소방 역사상 처음으로 ‘강제처분’을 통해 불법 주차된 차를 옆으로 밀어버린 뒤 현장에 진입해 화재를 진압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지난 2일 소방청과 서울강동소방서는 ‘강제처분’을 통해 소방차가 불법주차된 차들을 밀어버린 뒤 화재 현장에 진입했다는 사실을 전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있다.

지난 4월 11일 서울 강동구 성내동의 한 주택 지하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긴급 출동했다. 하지만 좁은 골목길에 불법주차 차량이 있어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차주에게 연락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현장 지휘관은 고민했다.

결국 현장 지휘관은 차량을 파손시킨 뒤 골목길을 지나가야 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결국 소방차는 불법 주차된 차량의 옆면을 긁으며 골목길을 빠져나왔다. 소방법에 추가된 ‘강제처분’ 조항이 이런 과감한 결정을 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차는 불이 난 사실을 모른 채 자고 있던 주민들을 무사히 구조했다. 일선 소방서에서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강제처분’을 통한 후속 조치는 모두 소방청이 담당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고가 발생했을 때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소방차의 진입이 늦어지며 인명피해가 커지는 일이 발생하자 ‘강제처분’ 조항이 새로 생긴 것이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민원이나 분쟁 등에 대한 우려로 ‘강제처분’ 조치에 부담을 느껴 왔다. 처음으로 집행된 ‘강제처분’ 사례에 개별 소방서가 아닌 소방청이 대응을 나서며 현장 소방대원들에게 가해지는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보여 네티즌들은 다행이라는 심정이다.

네이버 뉴스 네티즌들은 “불법주차 다 밀어버려야 된다”, “마이바흐가 서 있어도 가차 없이 밀어버려라”, “현장 지휘관의 탁월한 선택이다”, “저런 건 확실히 소방청이 맡아줘야 된다. 불법 주차한 차주에게 소방차 망가진 것도 수리 요구를 해야 된다”라며 속이 시원하다는 재밌는 반응들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