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신논현역 사거리에서 오토바이 라이더가 SUV에 깔리자마자 달려드는 시민들 (영상)

인사이트

교통사고로 SUV 차량에 깔린 오토바이 운전자를 시민들이 몰려들어 구조하는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을 사고있다.

지난 7일 한문철 변호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얼마 전 강남 신논현역 인근에서 일어난 사고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9일 낮 12시쯤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신논현역 사거리에서 발생한 일이다.

영상에는 SUV차량과 오토바이가 충돌하자 근처에 있던 사람들이 다가와 오토바이 운전자를 구해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도로를 달리던 오토바이 운전자는 좌회전을 하는 흰색 SUV 차량과 부딪힌다. 부딪힌 직후 운전자는 오토바이와 함께 중심을 잃고 쓰러지고 말았다.

그때였다. 사고가 난 직후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자동차 밑에 깔린 오토바이 운전자를 구조하기 위해 하나둘 몰려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지인이라고 밝힌 제보자는 “이번에 아는 형이 강남 시내에서 바이크 주행 중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크 운전자는 3차선에서 직진 중이었고 5차로에서 직진하던 흰색 SUV 차량이 급좌회전을 시도해 차 밑으로 끌려 들어갔다”라고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Animated GIF

사고 직후 오토바이 운전자는 구급차에 실려가 다음날 응급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이 사고로 운전자는 손등 인대와 뼈가 다치는 등 전치 10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운전자는 손을 사용하는 일을 하고 있기에 당장 후유장애를 걱정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주변 시민들이 달려와 차를 들어 오토바이 운전자를 구하려고 노력했다”며 “차바퀴에 깔리진 않았는데 차 밑에 낀 채로 끌려갔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사고 직후 달려와 차를 들어 피해자를 구조한 시민들께 박수 보낸다”며 “직좌 동시신호에 좌회전이기에 신호위반은 아니고 좌회전 금지 표시 없으면 지시 위반도 아니라 종합보험 처리로 끝날 것 같다. 중장해 여부 확인해서 소송 여부를 결정하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치료를 받은 후 장해 여부를 확인한 뒤 소송 여부를 검토하라”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