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어린 딸 X폭행 영상이,,” 친구의 폰을 우연히 본 아빠는 결국,,,

러시아 남성이 친구가 자신의 8세 딸을 성폭행한 사실을 알고 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시각으로 4일 뉴욕포스트, 더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 러시아 사마라의 한 마을에서 공장 노동자인 비야체슬라프(34)는 오랜 친구인 올레그 스비리도프(32)를 흉기로 살해했다. 비야체슬라프는 이날 스비리도프와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스비리도프의 휴대전화에서 그의 8살 짜리 딸이 성폭행당하고 있는 영상을 발견했다. 스비리도프는 수차례 비야체슬라프의 딸을 돌봐줬는데, 그 과정에서 성폭행을 수차례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격분한 비야체슬라프는스비리도프에게 달려들었으나, 스비리도프는 도망쳤다. 이후 비야체슬라프가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이 스비리도프의 소재 파악에 나서는 동안 비야체슬라프가 먼저 그를 찾았다. 그리고 그를 흉기로 경찰이 오기전에 살해했다고 밝혔다.

비야체슬라프는 경찰 조사에서 “마을 근처의 숲에서 그와 싸우는 동안 (스비리도프가) 칼에 찔려 넘어졌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스비리도프의 휴대전화에서 다른 영상을 발견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영상에는 다른 어린이 세 명에 대한 성적 학대 혐의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겨줬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비야체슬라프의 마을 주민들과 러시아 네티즌들은 “비야체슬라프는 영웅이다. 살인 혐의를 받아선 안 된다” “비야체슬라프는 그의 딸뿐만 아니라 우리 아이들도 보호했다” “우리 모두는 그의 편이다”라면서 오히려 네티즌들은 비야체슬라프의 무혐의를 주장하며, 영웅으로 칭송하고 있다.

스비리도프의 어머니는 언론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오랜 친구였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며 “아마 스비리도프가 술에 취한 게 틀림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남성이 친구가 자신의 8세 딸을 성폭행한 사실을 알고 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시각으로 4일 뉴욕포스트, 더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 러시아 사마라의 한 마을에서 공장 노동자인 비야체슬라프(34)는 오랜 친구인 올레그 스비리도프(32)를 흉기로 살해했다. 비야체슬라프는 이날 스비리도프와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스비리도프의 휴대전화에서 그의 8살 짜리 딸이 성폭행당하고 있는 영상을 발견했다. 스비리도프는 수차례 비야체슬라프의 딸을 돌봐줬는데, 그 과정에서 성폭행을 수차례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격분한 비야체슬라프는스비리도프에게 달려들었으나, 스비리도프는 도망쳤다. 이후 비야체슬라프가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이 스비리도프의 소재 파악에 나서는 동안 비야체슬라프가 먼저 그를 찾았다. 그리고 그를 흉기로 경찰이 오기전에 살해했다고 밝혔다.

비야체슬라프는 경찰 조사에서 “마을 근처의 숲에서 그와 싸우는 동안 (스비리도프가) 칼에 찔려 넘어졌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스비리도프의 휴대전화에서 다른 영상을 발견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영상에는 다른 어린이 세 명에 대한 성적 학대 혐의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 있어 충격을 안겨줬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비야체슬라프의 마을 주민들과 러시아 네티즌들은 “비야체슬라프는 영웅이다. 살인 혐의를 받아선 안 된다” “비야체슬라프는 그의 딸뿐만 아니라 우리 아이들도 보호했다” “우리 모두는 그의 편이다”라면서 오히려 네티즌들은 비야체슬라프의 무혐의를 주장하며, 영웅으로 칭송하고 있다.

스비리도프의 어머니는 언론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오랜 친구였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며 “아마 스비리도프가 술에 취한 게 틀림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