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랄랄 별풍선 환불 거절,,” 반성할 필요 느껴, 이렇게 하기로 결정.

인사이트

 BJ 랄랄이 미성년자 별풍선 환불 거부가 논란이 되자 관련 입장을 내놓았다. 

랄랄은 사례를 공개한 건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였을 뿐, 해당 팬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환불에 대해선 여전히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그는 후원받은 돈이 불우한 청소년이나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청소년 재단에 기부했다고 전했다.

7일 랄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의 입장을 전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해당 영상에서 랄랄은 “제가 미성년자 별풍선 환불과 관련해 영상을 올렸는데, 사실 이게 이 정도까지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랄랄은 “제가 방송을 하면서 시청자들의 정보를 세세하게 알 수는 없다. 채팅에서 보이는 대로 믿는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랄랄은 환불을 요구하는 쪽지를 받았을 때, 처음에는 “미성년자였구나, 빨리 환불을 해 줘야겠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러 BJ들과 상의를 해 보고, 그간 자신이 받은 메일들을 생각해본 결과 “(환불을 해 주는 것이) 굉장히 안일한 부분이 될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랄랄은 “자기 눈으로 직접 이 돈의 가치가 얼마나 큰지를 알아야 다시는 이 행동을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비판적인 반응을 보고 제가 실수했다는 걸 알았다”고 전했다.

이어 환불 요구 쪽지를 공개한 것은 공개 비판을 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랄랄은 “영상을 섣불리 올리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 일이 잘못됐다는 걸 알려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해명했다.

다만 환불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유지했다. 랄랄은 “해당 사례로 환불 조치를 할 경우 좋지 않은 선례를 남겨 자칫 악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후원 금액은 환불이 아닌 불우한 청소년과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청소년 재단에 기부했다”고 전했다.

랄랄은 (주)청소년행복재단에 1천만 원을 기부한 내역을 공개하며 영상은 끝맺음을 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