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덩어리로 닦지 마세요.” 집에 있는 수건 클린한 호텔수건처럼 관리하는 꿀팁!

“세균덩어리로 닦지 마세요.” 집에 있는 수건 클린한 호텔수건처럼 관리하는 꿀팁!

집에서 매일같이 사용하는 수건과 가끔 호텔에서 사용하는 수건은 같은 수건이지만 촉감은 확실히 다르다. 호텔에서 사용하는 수건은 꿉꿉한 냄새없이 너무나도 뽀송뽀송한 반면 집에서 사용하는 수건은 거칠거칠하고 호텔의 수건만큼 뽀송뽀송하지 않다.

이렇게 수건의 느낌이 다른 이유는 관리법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오늘은 집에서도 호텔 수건을 쓰고 싶은 이들을 위한 수건관리법을 소개한다.

1. 수건 따로 세탁하기

수건 회사에서는 수건을 단독 세탁하라고 권장하는데, 이는 의류나 다른 세탁물을 세탁할 때 섬유 유연제와 세제 사용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그에 비해 많은 양의 세제나 섬유 유연제가 필요 없는 수건은 면에 손상을 유발하며, 수명이 단축되고 거칠어 진다.

2. 섬유 유연제 사용 자제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흡수성을 떨어트리고 보풀이 생기게 만드는 원인이다. 따라서, 수건이 물기를 제대로 못 빨아들이고 보풀이 많이 생긴다면 섬유 유연제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3. 세제 대신 식초 사용

사실 수건은 깨끗하게 씻은 뒤 몸의 물기만 제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세제 사용이 필요 없다. 과도한 세제 사용은 오히려 박테리아를 증식시킨다. 수건을 세탁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수건만 따로 모아 식초 한 컵을 넣고 세탁하는 것이다.

4. 물기를 제거한 뒤 세탁하기

빨래를 한 후 수건을 바싹 말렸는데도 땀 냄새나 잡내가 올라온다면, 젖은 상태에서 수건을 세탁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용한 수건을 건조대에 걸어 충분히 말린 후 세탁하면 잡내가 사라질 것이다.

5. 수건 삶지 않기

수건의 생명을 단축시키는 원인 1위가 바로 수건을 삶는 것이다. 수건에 각종 박테리아나 균이 많을 것 같아 삶는 경우가 있는데, 걱정이 된다면 수건을 삶는 것이 아닌 평소 세탁 방법에 변화를 줘야한다.

6. 건조한 곳에 수건 보관

욕실 안에 수건을 보관할 경우 수건에 균이 번식해 잡내가 나고 흡수성도 떨어진다. 따라서 필요한 개수의 수건만 욕실에 걸어두고 나머지는 욕실 밖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