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이 ‘물고문’ 학대한 울산 어린이집 교사.. 실형 선고

인사이트

3살 아이에게 ‘물고문’ 학대를 해 전국민을 경악게 했던 울산 어린이집 교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울산지법 제8형사단독(판사 정현수)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에게 징역 4년과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 10년의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해당 어린이집에서 학대행위를 한 교사들은 모두 10명으로 이 중 4명이 실형을 선고은 것이다.

A씨 외 보육교사 3명에게는 징역 1~2년과 프로그램 이수 80시간, 취업제한 7~10년을 명령했다. 나머지 교사 6명 중 4명에겐 징역 8개월에서 1년에 집행유예 2년, 2명에게는 벌금 2~3백만 원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앞서 지난 2019년 울산 남구 국공립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A씨와 동료 교사들이 원생들을 상습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보육교사 A씨는 3살 원생에게 15분간 물 7컵을 강제로 마시게 해 토하게 하는 등 물고문을 한 혐의 받고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남아와 여아 하의를 모두 벗겨 서로 마주보게 하는 등 석적 학대 행위를 가했으며 아이를 시야가 차단된 공간에 오랜시간 방치하는 행위도 취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학대를 의심한 피해 아동의 부모가 확보한 CCTV 영상에는 학대의 증거가 고스란히 담겨 있어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인사이트

A씨 외에도 해당 어린이집 교사 3명은 원생들에게 억지로 음식을 먹이게 하거나 아이들끼리 싸움을 붙이는 등 학대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들 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으로 어린이집 원장에게는 벌금 70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국공립어린이집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데도 보육교사 대부분이 범행에 가담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어린이집에서 두 달간 CCTV에 찍힌 학대 행위는 무려 6백 건이 넘는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