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벨트 안 맸네?”…300일 기념 여행서 여친 죽었는데 사고 당시 남친이 했던 말 (영상)

인사이트

남자친구와 사귄 지 300일을 기념해 떠난 여행에서 끔찍한 사고를 당해 한 여성이 죽음을 맞이했다.

그런데 사고가 일어나기 직전 남자친구가 해당 여성이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고의가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300일 그리고 19초, 제주 오픈카 사망 사건의 진실’편이 방영됐다.

지난 2019년 11월 10일 새벽 1시 무렵 은애 씨와 남자친구 최씨는 300일을 기념해 떠난 제주도에서 큰 사고를 당했다. 이들이 탄 오픈카는 연석, 돌담, 경운기를 차례대로 들이받는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최씨는 현장에 온 경찰들과 대화를 나눌 정도로 멀쩡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하지만 은애 씨는 어깨뼈와 갈비뼈가 부러지고 폐가 손상됐으며 뇌 주요 부위에 큰 손상을 입어 10번의 대수술을 받고 식물인간으로 있다가 지난해 8월 세상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은 최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0.118%여서 음주운전 사고라고 생각했지만, 이후 은애 씨의 가족이 최씨를 살인미수로 고발하면서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은애 씨의 언니 수애 씨는 최씨가 동생의 목숨을 위험에 빠뜨리는 고의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수애 씨가 공개한 휴대 전화 속 녹음 파일에 따르면 문제의 사고가 발생하기 19초 전 최씨는 은애 씨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가속 페달을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최씨는 수사 중 “둘 다 안전벨트를 찼다”라고 거짓 진술했으며, 현장 조사 결과에서 은애 씨는 녹취록에 나온 것처럼 안전벨트를 차고 있지 않은 것이 확인돼 큰 논란을 주고있다.

인사이트

또 최씨가 “좌회전해야 돼. 좌회전”이라는 말을 반복한 동영상도 공개됐는데, 의아하게도 사고 지점이 바로 좌로 꺾어지는 곳에 있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들의 SNS에서는 여행 전 헤어질 뻔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행 전 최씨는 여러 번 이별을 통보했는데 은애 씨가 그때마다 붙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여행에 가서도 이들은 갈등을 빚었다. 최씨는 은애 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오픈카를 고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애 씨는 사고 이후 최씨의 행동도 석연찮다고 말했다. 최씨가 본인이 낸 사고로 연인이 사망했음에도 미안한 기색은커녕 너무 담담했고, 사건 직후 은애 씨 집에서 노트북을 챙기고 가족 몰래 현관 비밀번호를 바꾸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피해자 측은 “은애가 살고 있는 집의 보증금으로 ‘8천만 원’이 있는데 사실혼 관계가 됐을 때 본인한테 뭔가 이득이 된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라며 최씨가 동생 친구에게 사실혼 관계를 증언해 달라는 의아한 부탁을 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있다.

인사이트

그러나 최씨 측 담당 변호사는 “여자친구가 라면 먹고 싶다고 하니까 라면 사러 가는 중에 갑자기 안전벨트를 안 했다고 사람을 죽일 수 있느냐 그럴 순 없다”라며 “그리고 피고인이 실제로 그때 술에 많이 취해서 기억을 못 한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최씨 측 변호사는 이어 최씨가 충돌 전 브레이크를 밟고 핸들을 반대 방향으로 조향하는 등 사고를 막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교통사고 분석 전문가는 최씨가 충돌 0.5초 전에 브레이크를 밟은 것에 대해 “0.5초 전에는 사실 제동이나 속도 변화를 시킬 수 없다. 어찌 보면 무의미한 제동이다”라고 강조했다. 그의 핸들 조향 역시 의미가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는 “하지만 과속은 고의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제주도 도로에서 과속을 한다는 것은 뭐 어떻게 돼도 모르겠다는 그런 심리가 작용됐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는 “본인이 의도적으로 살해 생각을 안 했을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안전벨트를 착용 안 한 것이 확인된 상황에 급가속을 했다고 하면 충분히 살인에 있어서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