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파리들이 말이많네;;” 文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빠 찬스로 지원금받아…

인사이트

미디어아트 작가인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는 11일, 자신을 대통령 아들이 아닌 작가로서 평가해 달라고 호소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문준용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받는 지원금에 불쾌한 분이 많은 것을 이해한다”며 초청작가로 선정돼 청주시립미술관으로부터 15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은 것에 대한 논란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혹 대통령 아들이라는 배경으로 인해 ‘초청 작가’로 뽑힌 것 아니냐고 의심하는 것이 억울하지만 ‘사람들이 그렇게 볼 수도 있겠구나’라고 이해하고 넘어가겠다는 의견이다.

준용씨는 “그에 보답할 수 있는 좋은 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 밖에 없다”며 “작품으로 보여드리겠으니 전시에 많이들 오셔서 지원을 받을 만한지 아닌지 평가해 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준용씨는 또다른 글에선 “전시 한번 할 때 마다 날파리가 꼬인다”며 “이런 행태를 되풀이하는 언론에 유감이다”고, 마치 자신이 ‘대통령 아들 찬스’를 누린 것처럼 묘사하는 언론에 불만을 표출했다.

청주시립미술관은 개관 5주년 특별 단체전 ‘빛으로 그리는 신세계’에 준용씨를 초청 작가로 선정했다. 미술관이 사업계획서를 받아 작가들을 추천하고, 청주시의회 의장과 지역 갤러리 대표 등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초청작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작가에게는 500만원~1500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되는데 준용씨의 경우 제작, 설치 비용이 많이 드는 미디어아트 특성을 감안해 1500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7일부터 12월19일까지 청주시립미술관과 오창전시관, 두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준용씨는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금’ 1400만원을 받았다. 올 6월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업 공모에 뽑혀 국가 지원금 6900만원을 받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등이 ‘대통령 찬스’라며 공격했다.

당시에도 준용씨는 ‘작가로서 정당한 평가를 받은 것 뿐이며 한치의 부끄럼움도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