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들어선후 서울 아파트값”7억 → 14억”으로 두배 올랐다.

인사이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년여 만에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이 두 배 가까이 폭등했다.

평범한 회사원은 내 집 마련에 대한 꿈도 못 꿀 만큼 집값이 말도 안되는 금액으로 훌쩍 뛰었다.

12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서울의 주택구입잠재력지수는 3.9로 지난 1분기보다 1.7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09년 3분기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372만 원에서 429만 원으로 15.4% 늘어날 때 집값은 무려 93.9%나 상승했다.

심지어 올해 2분기에는 월평균 소득이 전년 대비 감소했는데, 같은 기간 집값은 가장 두드러진 오름세를 보여 논란이 됐다.

지난 2017년 5월에는 6억 708만 원이던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021년 8월 11억 7,734만 원으로 폭등했다.

‘영끌 대출’로도 집값을 감당하지 못해 내 집 마련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 확연히 눈에 보인다.

인사이트

실제 중위 소득 가구가 대출을 받아 살 수 있는 서울 아파트 재고량은 5만 5,000채로 전체의 4%도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년 전과 비교해 4분의 1 토막 난 것이다. 서민층은 물론 중산층에게도 내 집 마련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이 됐다.

주택 공급이 충분히 뒷받침되지 않는 상황에서 집값 상승률이 소득 증가율을 훨씬 앞지르고 있어 집값 안정화가 매우 중요해 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