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왜뽑냐 ㅋㅋ” 현재 공원에서 주차연습중인 여경.

여성 경찰이 근무 중 주차연습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경의 근무 중 주차연습”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에는 여성 경찰이 남성 경찰의 지도하에 주차 연습을 하는 듯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글을 작성한 A 씨는 “공원에 드라이브 갔는데 구석 주차장에서 경찰차가 보였다”며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무슨 일인지 봤는데 차가 천천히 후진했다”며 “박스도 옆에 있고 ‘설마 주차연습 중인가 혹시 여경?’ 했는데 설마가 맞았다”고 전했다.

그는 “(경찰은) 좋은 회사다. 근무 중 주차 연습도 시켜주고”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은 빠르게 여러 커뮤니티로 퍼져 나갔다. 이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주차를 못 해 봐줘야 하는 여경이 필요한지 의문이라며 ‘여경 무용론’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었다.

“근무 중 연습을 왜 하나?”, “경찰 업무에 주차 연습도 포함 돼 있나”, “애초에 경찰차 운행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 “소방 구조차 같은 대형 특수 차량도 아닌데” 등 제각각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출동 대비해서 배워 놓는 게 문제가 되나?”, “사진 한 장에 마녀사냥은 아닌 듯 하다”, “너무 억지로 까는 듯하다”, “나도 신입 때 순찰하며 운전 배웠다. 너무 뭐라 하지 말자”, “업무에 필요한 건데…” 등의 반응도 보였다.

어떠한 상황인지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어 섣부른 판단은 이르다는 중립 의견도 보였다.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순찰 배정 안 된 순찰차로 할 수도 있고, 야간 끝나고 하는 걸 수 있다”며 “직원 교육 시키는 것도 업무의 일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도 신입 때 주임들한테 주차교육 업무 시간에 틈틈이 받았었고, 순찰때마다 했다”며 “이게 왜 논란이 되는지 잘 모르겠다”며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전했다.

한편 앞서 8월 30일에도 주취자 제압 현장에서 여성 경찰관이 휴대전화를 들고 방관하는 듯한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된 바 있다.

실제로 사진 속 여경은 중앙경찰학교 소속 교육생으로, 16주 실습 과정 중 사진이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성별과 별개로 교육생 신분이라 현장 투입은 어려웠다”고 해명했는데요. 당시 교육생은 신체를 보호할 장구류를 받지 못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