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 탄핵 최대의 실수,, 내가 대통령 되면 박근혜 대통령 바로 사면 하겠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잘못됐다.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하루 빨리 사면 하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은 12일 경북 구미 박정희 대통령 생가를 찾아 “박 전 대통령의 5년 전 탄핵은 잘못됐으며, 구속도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또 “정권이 바뀌면 자동적으로 사면된다”며 “지난 8·15 광복절 때 형집행정지라도 했어야 했다. 이제는 신병을 풀어줄 때가 됐다. 내가 대통령 되면 바로 사면하겠다”고 설명했다.

20대 젊은 층으로부터 높은 지지율을 받는 데 대해 홍 의원은 “20~40대는 솔직하고 당당하고, 자신 소신대로 살고 있다”면서 “저의 캐릭터가 맞아 떨어졌기 때문에 인기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홍 의원을 향해 이른바 ‘돼지발정제’ 논란을 저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을 향해 “대응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빅정희 대통령 생가를 찾은 홍 의원은 “이미 2006년 발간한 책에 적혀 있다. 내가 관여한 사실도 없다”면서 “50년 전 하숙집에 있었던 에피소드에 대해 사법적 대응을 하면 사회적 안정을 보내고 있는 친구들을 소환해야 한다. 친구들의 생활 안정을 헤치는 것은 안하는 것이 좋겠다”며 당초 강경대응 입장에서 물러난 것임을 예상할 수 있다.

이어 윤석열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홍 의원은 “사나이 대장부답지 않다. 개인적인 문제는 개인이 해결해야 한다”며 “당내 경선 중인데 후보 개인의 문제를 당이 나서는 것도 옳지 않다”고 전했다.

또 “후보 개인 문제를 당이 떠안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우리당을 공범으로 엮으려고 프레임을 짜는 데에 넘어가는 바보같은 짓”라고 단호하게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