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적지근한 반응 따위 필요없다.” 경기도 공공버스 노조 전격 총파업 예고.

경기도 내 버스노동조합이 총파업을 예고하고 말았다.

이에 따라 도민들의 발이 돼주는 경기버스 운행이 축소·중단될 위기에 처해져 경기도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13일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노조)은 노선버스운송 사용자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진행한 ‘2021년도 임금 단체교섭’이 결렬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노조 측은 지난 8일 진행됐던 제4차 임금교섭에서 교섭 결렬을 선언 바 있다.

그리고 이날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신청서를 제출해 경기도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번 교섭에는 경기도 전체 공공버스 운행업체 38개 사업장 가운데 올해 상반기에 임금 협정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21개 사업장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사업장의 조합원은 총 약 1,600명이고 버스는 약 620대로 알려져 있다.

노조는 서울과 인천 등 인근 준공영제 시행 지역과 비교해 임금이 월 50만원 적다는 점을 지적했다. 해당 격차를 해소하고 현행 3년인 호봉 승급 연한을 2년으로 단축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또한 이층 버스 운행 수당과 심야 운행 수당 신설 등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도는 노조의 계속된 교섭 참석 요구에도 교섭에 불참하는 등 미온적 태도로 일관했다”라며 “사측은 도의 책임만 탓하며 소극적 태도를 보여 더 이상 교섭의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음 달 초 공공버스와 민영제 노선 모든 조합원이 참여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