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숙자에게 ‘국민지원금’ 신청부터 수령까지 적극적으로 전 과정 지원 (+사진)

인사이트

지난 14일(어제) 서울시에서 거리 노숙인이 국민지원금 지급에 소외되지 않도록 적극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전날부터 오프라인으로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지원하는 만큼 절대적으로 거리 노숙인들이 지원금 지급에 누락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

2175

.

서울역과 용산역, 영등포역, 시청을지로 등 거리 노숙인이 밀집한 지역 노숙인을 위해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3개소’에 전담으로 상담 창구를 개설할 예정이며

신청 안내부터 작성, 제출까지 전반적으로 신청을 돕겠다,필요시 동 주민센터에 동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원금 기준일인 지난 6월30일 당시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울 이외 지역인 경우 노숙인시설 입소나 임시주거지원을 통해 주소지를 변경토록 하고, 주소지 변경 관련 이의신청을 통해 국민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2177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주민등록증(신분증)이 없어 신청을 못하는 거리 노숙인에게는 주민등록증 재발급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각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서 증명사진 촬영과 재발급 수수료(5000원)까지 지원한다고 합니다.

2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