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장미란이라고???” 역도계 레전드 ‘장미란’ 다이어트 후 몰라보게 달라진 충격적 근황 (+사진)

인사이트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3회에서는 시즌1에 출연했던 팀킴 김은정-김영미-김선영-김경애-김초희의 고향에 방문한 언니들의 일손 돕기와 ‘노는언니동’ 마지막 손님 여자 역도팀 강윤희-김수현-함은지-이선미가 펼치는 올림픽 토크가 열렸다.

박세리-한유미-정유인은 지난 시즌1에서의 약속대로 팀킴의 고향을 찾았고, 시즌2 1회에 출연한 유도 김성연은 ‘힘쓰는 일 전문’ 일일 용병으로 투입됐다고 한다.

‘도쿄올림픽’ 출전 여자역도 국가대표팀 강윤희-김수현-함은지-이선미는 폭풍 먹성과 숨겨 놓은 끼를 발산했다.

김수현은 과거 이선미와 고기를 먹었던 일을 토로하며 “입이 짧아서 삼겹살 11인분 밖에 못 먹었어요”라고 아쉬워해 한유미를 경악케 했다고 한다.

‘역도즈’ 맏언니 강윤희는 올림픽 숙소의 ‘골판지 침대’로 인해 ‘허리 디스크’가 악화됐지만 완주를 위해 투지를 발휘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한다 .

게다가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동메달을 놓쳤던 ‘역도 호랑이’ 김수현은 자신의 경기에 여자배구 김연경 선수도 식빵을 구웠다며 고마움을 표했다고 한다.

대한민국 역도계 레전드 장미란과의 깜짝 통화가 연결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미란은 현재 대학교수로서 본업에 충실하면서 최근 이사까지 했다며 언니들과도 유쾌하게 안부를 물었다 .

후배들과 격 없는 장난을 치며 각별한 친분과 입담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이번 올림픽과 관련해 장미란은 “부족했다고 생각하는 건 채울 수 있어”라는 위로를 전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