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우리가 잡겠다!” BTS 이기기 위해 ‘수십억’ 투자해 데뷔한 일본 아이돌 클라쓰.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