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개월동안 무임금??” 정부 지원 하나도 못받는 여행업체 한숨

20211014-174423

14일 중소여행업계는 정부의 정책지원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난 13일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지원 정책을 내놨지만 정작 중소여행업계는 차가운 시선을 보냈다. 문체부는 올해 본예산과 1·2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286억 원 규모의 지원 예산을 편성했다.

여행업계는 지원 정책이 현실과 맞지 않아 엇박자가 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디지털 전환에 초점이 맞춰진 정책지원을 지적했다.

 OTA(온라인여행사)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 사업취지에 공감하지만, 코로나19(COVID-19) 영향에 직격타를 입은 상황에서 사업 추진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211014-174614

이번에 문체부가 내놓은 대책은 여행사 사업환경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종사자들의 관련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데 방점이 찍힌다.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 주관으로 220개의 여행사를 선정해 체험형 2000만원, 주도형 3500만원의 자금을 준다. 이들이 정보통신기술(IT) 인력 채용을 위한 인건비도 1인당 월 인건비 200만원 가량을 지원키로 했다.

중소여행업계 관계자는 “대다수 여행사 대표들이 나홀로 사장이거나 가족들을 직원으로 쓰는 경우가 많다.

20211014-174655

운영자체가 어렵기 때문에 솔직히 디지털 전환을 위한 사업계획조차 만들기 쉽지 않다”며 “폐업만 하지 않았을 뿐 운영을 하지 않는 곳도 많다. 이런 상황에서 추가 채용이나 새로운 사업계획을 만들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소여행업계는 손실보상 대상에 포함시켜 줄 것을 적극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사실상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업종에 해당하지만 방역당국의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등 제한 조치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13일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여행업, 숙박업 등 업종 단체들이 모여 추가 지원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20211014-174702

여행업계 관계자는 “당장 문을 열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손실보상은 해주지 않고, 스스로 방법을 찾으라는 얘기를 하는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을 한다고 사람들이 여행을 많이 가게 되는 것도 아니다. 형평성과 현실에 맞는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