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데이팅 어플’ 골드스푼 회원 13만명 개인정보 유출 논란

20211015-093312

경찰이 ‘상위 1%의 소개팅 앱’을 표방하는 골드스푼 해킹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9월말 데이팅앱 골드스푼 해킹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20211015-093307

골드스푼 측은 지난 12일 공지를 통해 “회사 내부 정보망에 사이버테러(랜섬웨어, 디도스, 해킹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해당 공격에 대한 보안 시스템 대응 및 보완은 완료된 상태”라고 밝혔다.

골드스푼은 본인의 경제력을 인증할 수 있는 전문직 자격증, 원천징수영수증, 부동산 등기서류 등을 제출해 심사를 받아 가입하는 인증기반 데이팅 앱이다. 여성 회원은 경제력 이외에도 사진 등 프로필 심사를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고 골드스푼은 소개하고 있다.

골드스푼 회원수는 13만명 정도로 알려져 있으며, 피해자 일부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을 통해 대응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골드스푼 측은 “현재 파악된 피해를 입은 정보항목은 ID, 성함, 생년월일, 전화번호, 앱 내 제출자료 등”이라고 설명했지만 경찰은 “유출경위 및 피해상황, 규모는 알려주기 어렵다”라며 “정보통신망보호 위반 혐의를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