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하나 까딱 안했어요” 촬영장에서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켜줬던 여배우의 정체.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