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의 실수… 국정감사에서 ’19금’ 음란 사이트 화면 노출된 민주당 김의겸 의원..

사상 초유의 실수… 국정감사에서 ’19금’ 음란 사이트 그대로 떴다

14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열린민주당 김의겸 비례의원, 질의 중 불법·음란 사이트 그대로 노출

김의겸 열린민주당 비례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불법·음란 사이트를 그대로 노출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14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던 중 성인 사이트가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노출된 사진을 사용했다고 한다. 국회 국정감사는 국회인터넷의사중계를 통해 전 국민이 시청할 수 있기 때문에 논란이 커지고 말았다.

이하 국회영상회의록 시스템
이하 국회영상회의록 시스템

해당 사건은 김 의원이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를 상대로 등급 판정에 대한 질의를 하는 도중 일어났다고 한다 . 그는 이날 “성인물 제작 업체에서 만들고 성인물 유통 사이트에서 돌던 콘텐츠들이 영등위에서 왜 15세 관람가 판결을 받았냐”고 지적하고 있었다.

그는 지적과 함께 회의장 중앙에 유해 사이트 홈페이지가 올라가 있는 PPT 화면을 띄워 설명을 덧붙였다고 한다. 문제는 PPT 화면 속에 여성의 신체 부위 사진들이 그대로 노출됐다는 것이다.모자이크 없이 나온 불법·음란 사이트들에 회의장이 잠시 술렁이기까지 했다고 한다.

김 의원의 질의응답이 끝난 후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의미 있는 질의를 해주셨지만 질의 중 PPT 자료로 띄운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할 수 없었냐”라며 “국민 전체 관람가라 누구든 볼 수 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