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부자에게는 자유를, 어려운 사람에는 일어설 기회주겠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065.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46-1024x675.png입니다

“복지 체계를 서민 중심으로 전환하겠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에서 ‘서민 복지 대전환’ 공약을 발표했다고 한다.

홍 의원은 “복지는 후대에 부담을 전가하지 않고 우리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만 해야 한다”라며 “어려운 사람을 집중적으로 돕는 방식이어야 한다”라고 의견을 냈다고 한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부자에게는 자유를, 어려운 이에게는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라고 다시한번 강조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49-1024x477.png입니다

경제의 파이를 키워 복지 재원을 늘리고 사람들이 일할 수 있는 복지 즉 효율적이고 생산성 있는 복지로 나아가야 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서도 비판의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온 국민에게 일정 금액을 나눠주는 방식은 현실성이 없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는 게 홍 의원의 의견이였다. 홍 의원은 이 후보의 기본소득을 가리켜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48.png입니다

홍 의원은 급성장 중인 배달 플랫폼 시장에서 자영업자(가게 주인)와 소비자가 부담하는 몫이 너무 크다는점도 언급했다고 한다 .

배달 수수료가 적정하게 책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민관협의기구를 제도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생계형 자영업자도 고용보험을 적용하고 보험료를 지원하겠다고 절대적으로 약속했다.

추가적으로 대학등록금 후불제, 노인복지청 설치 등의 공약도 내놓았다. 청년과 노인을 모두 아우르겠다는 목표로 해석할수 있겠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147-1024x576.png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