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NH농협은행, 다음달부터 전국 점포에서 동전 없앤다

권준학 NH농협은행 은행장

NH농협은행이 다음달부터 금융사 최초로 전 영업점에서 동전 등 잔돈도 포인트로 적립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한다. ‘천덕꾸러기’로 전락한 동전 대신 고객이 원할경우 포인트로 쌓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라고 한다. 금융거래 뿐 아니라 온·오프라인 쇼핑에서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된것이다. 카드 사용 증가와 불편하다는 이유로 외면받는 동전 대신 포인트로 적립하는 첫 시도인 만큼 다른 은행으로 확산될 지 주목 되고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다음달부터 전국 1118개 점포(28일 기준)에 동전 대신 NH포인트로 적립하는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라고한다. 한국은행이 금융사를 대상으로 ‘거스름돈 적립서비스’를 진행 중이지만 은행이 단독으로 관련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이 서비스는 농협은행 영업점에서 금융거래 후 생기는 잔돈을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포인트라고 한다. 고객은 적립된 포인트를 은행 창구에서 수수료 납부, 상품가입, 해외송금 등 13개 서비스에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내년부터는 통장재발급, 계속 보험료 납입 등 더 많은 영역에서 현금처럼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는 농협의 그림이다.

은행 거래에 국한하지 않고 농협의 금융사·유통사까지 활용 범위도 넓힐 예정이라고한다. 금융사에서는 내년부터 NH농협생명·손해보험, NH투자증권, NH농협캐피탈, NH농협저축은행 등에서 대출이자, 구독 서비스 결제 등에 NH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한다. NH멤버스와 연계로 농협몰, 농협주유소, 농협하나로마트 등에도 포인트 사용이 가능해 진것이다. 은행 거래에서 생기는 잔돈을 온·오프라인 쇼핑에도 활용할 수 있게 되는 유용한 점이 있다.

농협은행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잔돈 사용 자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있다 .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국민 1인당 주화 보유량(발행잔량)은 약 454개 꼴인 것으로 추측된다. 4인 가족으로 치면 약 1800개가 넘는 동전이 한 집에 보관되고 있는 셈이다. 이렇게 많은 주화가 시중에 유통되지 않아 한국은행과 조폐공사는 매년 상당량의 주화를 제조에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 10년간(2011∼2020년) 주화 제조비용만 4674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또한 한국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17개 금융기관, 3개 유통업자를 대상으로 거스름돈을 은행계좌에 입금해 주는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 하지만 올해 2분기까지 누적 이용건수와 금액은 6162건, 3736만원에 불과했었다. 3개 유통업체가 전국매장 8000곳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한번도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은 매장이 많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금융권에서는 이번 서비스가 권준학 농협은행장 취임 이후 추진해 온 디지털전환(DT) 전환 사업의 성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실제 이번 ‘동전 없는 영업점’은 올 상반기 선정된 DT 과제로,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결과물이 현장에 바로 적용도는 경우이기도 하다.

권 행장은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생활 속의 작은 부분부터 고객을 생각하면서 고객 중심의 플랫폼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뜻을 전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