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옆에 있는 사람도 사이코패스… ” 알파벳 E로 알아보는 초간단 사이코패스 테스트.JPG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KakaoTalk_20211005_151029827-1.jpg입니다
인사이트

성향을 통해 재미로 사이코패스를 판별해 보는 테스트가 공개되었다고 한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두 남편을 살해하고 모친과 오빠의 눈을 멀게 한 엄씨 사건에 대해서 파헤쳐 보았다.

무기징역 형을 받아 16년째 복역 중인 엄씨는 사이코패스 체크리스트로 사용되는 PCL-R 검사에서 만점이 나왔다. 보통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진단된다고 한다.

이와 함께 사이코패스의 뇌는 일반적인 사람과 달리 전전두엽 기능이 떨어져 공감 능력이 모자라다는 제임스 팰런 교수의 뇌 연구 결과가에 대해서 설명이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그러던 중 게스트로 나온 염혜란, 표예진, 정성호는 MC들로부터 알파벳 대문자 ‘E’를 그려보는 테스트를 하는 모습이 나온다.

염혜란과 표예진은 상대방 기준에서 알아보기 쉽게 ‘E’를 그려 공감 능력이 좋은 사람으로 확인되었다.

표예진은 “다행이다. 큰일 날뻔했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고, 염혜란은 “한국 사람들 다 이렇게 쓸 거 같다”라고 했다.

하지만 정성호는 본인 기준 알아보기 쉬운 방향으로 ‘E’를 그렸다. 즉 공감 능력이 좋지 않다는 결과가 확인되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놀란 장성규는 “나 이거 지금 진짜 믿기 싫은 사실인데, 형 사이코패스다”라며 “형 보기 편하게 썼잖냐. 자기중심적이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장성규는 “10명 중 2~3명이 이렇게 쓴다”라고 웃으며 전했다.

당황한 정성호는 “카메라를 통해서 내 얼굴을 봤을 때 ‘E’가 제대로 나와야 되니까 이렇게 썼다”라고 황급히 해명해 패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공감 능력이 결여됐다고 해서 다 범죄자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 추가되었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