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왜 간부로만 군대가냐?” 라는 질문에 분노하여 소신발언한 장교 출신 여군 (+영상)

“여자는 왜 간부로만 가냐??” 민감한 질문에 여군 출신이 분노했다 (영상)

여군 출신이 “여자도 군대에 가야 하느냐”는 민감한 질문에 소신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해군 장교 출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앗싸참수리-해군의모든것’이 지난 24일 공개한 영상에 통역 장교로 복무하다 퇴역한 가회 씨가 나와 인터뷰 하는모습이 나왔다. 그는 현재 영어 학원 강사로 활동하며 아나운서 준비 중이라고 한다. 할아버지가 육군 대령, 아버지는 육군 중령 출신이라고 한다.

이하 유튜브 "앗싸참수리-해군의모든것"

영상에서 가회 씨는 “여자도 기초군사훈련 정도는 받아야 한다”며 “전쟁 나면 내 자신을 지키고 국가를 위해서 나설 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현실적인 문제를 꼬집어 비판했다 . 가회 씨는 “예비군 시설만 보더라도 여자를 위한 곳이 구비 안 돼 있다. 기본적인 게 먼저 해결되어야 하며 ㅡ 여자는 안 된다는 인식도 바꿔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여자는 병사 시절 없이 왜 간부로만 가냐”는 지적에 대해선 단호하게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고 한다.

가회 씨는 “솔직히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이해가 잘 안 된다”라며 “여자도 똑같이 훈련 받는다. 전투가 아니어도 (여군들이) 군인으로서 기여를 하는 부분이 많은데, 여군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여군과 같이 군 생활을 해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 이에대해 피력했다.

군 복무 시절 여군이라서 차별을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차별보다는 과한 배려로 인한 역차별을 당했다”고 대답했다.

유튜브 "앗싸참수리-해군의모든것"

가회 씨는 “성 군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고 한다. 한번은 상급자가 ‘회식에 갈테냐’라고 묻길래 맛있는 게 먹고 싶어서 간다고 했더니 당황하더라. 사고를 예방하려는 차원이셨겠지만 서운하더라”라고 말하곤 했다.

유튜브 "호이쿨렐레hoikulele"

이어 “태풍 (온) 날 24시간 당직을 서는데 상급자가 ‘인원상 근무한 걸로 할테니 넌 위험하니가 집에 가라’고 하더라. 정말 집에 간 적이 한 번 있었다고 한다 . 다른 근무자들에게 미안하더라”라고 사과 뜻을 전하는 모습도 보였다.

또한 “일할 땐 여군이지만 군복을 벗으면 일반인인데 사복을 입고 놀러가도 여군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유튜브 "앗싸참수리-해군의모든것" 댓글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