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폭행으로 사망한 황예진 씨, 공개되지 않은 끔찍한 CCTV 영상 밝혀져 충격..(+영상)

남자친구 폭행으로 사망한 황예진 씨, 미공개 CCTV에 끔찍한 장면 담겼다 (영상)

남자친구의 폭행으로 숨진 황예진 씨 / SBS 캡처

지난 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37분 분량의 전체 CCTV 영상 중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미공개 영상 일부를 공개했다. 황예진 씨는 지난 7월 25일 남자친구였던 A씨(31)에게 폭행 당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9월 17일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하 JTBC "뉴스룸"

영상에는 A씨가 의식을 잃은 황 씨를 끌고 건물 1층 엘리베이터에 타는 모습이 담겨져있다. A씨는 1층과 황 씨 집이 있는 8층을 오가며 그를 이리저리 그녀를 질질 끌고 다녔다. 황 씨는 끌려다니며 목이 꺾이고 이마를 땅에 부딪히기도 했다. 황 씨가 지나간 자리에는 끌려다닌 핏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다.

영상 공개를 결정한 황 씨 어머니는 “A씨가 계속 끌고 다니면서 응급조치를 하지 않고 또 떨어뜨리며 상황을 지연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A씨에 대한 공소장에서 “4차례에 걸친 폭력 행위로 머리뼈와 뇌, 목에 손상을 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A씨는 당시 119 신고 전화에서 폭행은 언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된 바가 있다. 그는 “머리를 내가 옮기려다가 찧었는데 애가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기절했다”고 진술했었고. 황 씨 어머니는 “거짓으로 (신고)했기 때문에 우리 아이를 살릴 수 있는 시간을 다 놓쳐버렸다”고 억울함을 토로 했다 .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는 4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