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지각에 한소리 들었다고 ‘바지’벗고 소동..” 배우 이지훈, 계속 되는 폭로에 결국 인정했다

“잦은 지각에 한소리 듣자 ‘바지’ 벗고 소동”…배우 이지훈, 스태프에 ‘갑질’ 했다는 폭로 또 나왔다(+영상)

인사이트

‘갑질 논란’이 불거진 배우 이지훈에 대한 추가 폭로가 계속 적으로 나오고 있ㄷ.ㅏ

3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는 이지훈의 ‘갑질 논란’과 관련해서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하는 이진호의 모습이 올라왔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로부터 생생한 증언을 전해 들었다는 이진호는 “사건의 발단은 이지훈의 생일인 10월 29일부터 시작된다”라며 “이 드라마 촬영은 타이트한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었다고 한다. 이지훈은 제대로 된 말도 없이 무려 40분이나 지각했고. 평소에도 지각을 자주해 스태프들이 화가 난 상태였다”라고 전해왔다.

결국 당시 연출 감독이 이지훈에게 한 마디 했는데, 이지훈은 스태프가 장소를 잘못 알려줬다고 핑계를 댔다고 한다.

인사이트

이지훈은 이어 “나는 한 번도 늦은 적이 없는데 왜 그러냐”라며 스태프가 모두 모인 자리에서 갑자기 ‘옷을 갈아입겠다’면서 바지를 벗어버리는 행동도 했다고 한다.

이 소동으로 시간이 지연돼 결국 이지훈은 해당 촬영분을 찍지 못했다고한다.

본격적인 문제는 다음 날 발생했다고 한다.. 촬영을 위해 일산 MBC로 자리를 옮기던 중 이지훈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계속했고, 촬영장엔 이지훈의 친구가 갑자기 난입했다고 한다.

이진호는 “친구의 덩치는 엄청 크고 우락부락한 외모와 문신까지 더해지면서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더라”라며 이지훈의 친구가 스태프에게 ‘눈 X아, 안 깔아?’, ‘뭔데 내 친구에게 XX이야’라며 어깨를 밀치는 등 무력을 가하고 협박까지 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

피해를 입은 스태프는 그만두겠다고 사직서를 제출했고, 앉아서 가만히 지켜보던 이지훈은 스태프의 말을 듣다가 “다 그만 둬. 나도 그만두면 돼”라고 말을 거들었다고 한다.

이에 스태프는 10월 2일 ‘단톡방’에 해당 일화를 올렸다. 하지만 이진호에 따르면 이지훈은 사과를 하기는커녕 ‘고소’를 하겠다며 적반하장으로 나왔다고 한다.

드라마 ‘스폰서’ 스태프 단체방에 이지훈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한 된적이 있다.

글 작성자는 “배우라는 공인으로서 멋짐 폭발. 조직폭력배인지 동네양아치님이신지는 모르겠지만, 현장에 모시고 와서 협박을 하시는 건 정말 아닌거 같다.. 배우 본인께서는 말렸다 하시는데 눈으로 ‘왜 날 건드렸어?’ 하는 느낌을 저만 받은 게 아니”라며 이지훈의 지인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

‘스폰서’ 제작진 측은 이지훈의 친구가 촬영장에 왔고, 스태프와 다툼이 있었던 것은 맞다며 인정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이지훈은 좀 더 현명하고 성숙하게 처신하지 못해 지인과 스태프가 마찰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라며 “앞으로 제작 환경에 마찰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관리에 신경 쓰겠다며 .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이라며 전달해왔다.